시인 박재수
홈페이지 시인 박재수 프로필 이메일 방명록
  김종현 - 폐타이어
  글쓴이 : 날짜 : 04-01-02 05:08     조회 : 2290    
  Trackback Adress : http://bimilo.com/gnu4/bbs/tb.php/chuchunsi/23
폐(廢)타이어

김종현

아파트 공터 한 귀퉁이

속도를 잊은 폐타이어

땅속에 반쯤 묻힌 깊은 침묵 속

햇빛을 둥글게 가두어 놓고

동그랗게 누워 있다






그가 그냥 바퀴였을 때는 단지

속도를 섬기는 한 마리 검은 노예일 뿐이었다

날마다 속도에 사육되고

길들어 갔다

다른 속도가 그를 앞질러 갈 때

그는 바르르 떨며

가속 결의를 다져야 했다

자주 바뀌는 공중의 표정 앞에서는

잽싸게 꼬리를 사려야 했다

검고 딱딱한 세계 위에서 세월을 소모하며

제한된 영역만 누려야 했다






지금 저 동그라미는 자신의 일생이

얼마나 속도에 짓눌려 왔는지 기억하고 있을까

튕겨 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한 번쯤은 했으리라

예약된 모든 속도들 다 빠져나가고

속도는 한 줌 모래처럼 눈부신 한계였을 뿐

얼마나 어지러웠을까

속도에서 벗어나기 위해 속도에 매달린 세월






그가 속도의 덫에서 풀려나던 날

온몸이 닳도록 달려온 일생을 위로하듯

바람은 그의 몸을 부드럽게 핥아주었다

잠시 뒤의 어떤 바람은 풀씨랑 꽃씨를

데리고 와서 놀아주었다

벌레들의 따뜻한 집이 되었다

잃어버린 속도의 기억 한가운데

초록의 꿈들이 자란다

노란 달맞이꽃은 왕관처럼 환히 피어 있다


추천시
게시물 26건
No Title Name Date Hit
26 황지우 -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박재수 05.03.17 4184
25 황동규 - 풍장 박재수 05.03.13 2876
24 김성규 - 독산동 반지하동굴 유적지                  … 04.01.02 2078
23 김종현 - 폐타이어 04.01.02 2291
22 이동호 - 조용한 가족 04.01.02 2191
21 최영철 - 냉동창고 03.12.21 1710
20 나희덕 - 눈길 03.11.15 1774
19 김기택 - 화석 03.11.15 1888
18 양수창 - 채송화 (1) 03.08.24 2624
17 정호승 - 내가 사랑하는 사람 03.05.12 1974
16 이성복 - 음악 03.05.12 1764
15 마종기 - 책장 03.04.19 1965
14 천양희 - 오래된 골목 03.04.13 1888
13 이윤학- 집 03.04.13 1760
12 김광규- 저녁길 03.04.13 2150
11 김기택- 타이어 03.03.23 1744
10 안도현 - 섬 03.03.23 1907
9 안도현- 연탄 한 장 03.03.23 2886
8 정진규 - 비누 03.03.23 1701
7 장석남 - 맨발로 걷기 02.10.13 1813
 1  2  
 
비밀번호 찾기 회원 가입